Installation View, Yangju Art studio Gallery, Yangju, South Korea, 2023

Contemporary Scholar’s Stone 컨템포러리 수석
2022 -
found objects, wood pedestal
Size indicated under each piece

The work is inspired by Suseok, or Scholar´s Stones, the Korean term for rocks resembling natural landscapes. The rocks, shaped and carved by water, wind and ultimately time, were traditionally believed to embody the essence of nature. As they were passed from generation to next, the rocks formed an intergenerational bond to the landscape. Scholar´s Stones regained popularity during the economic boom of the eighties, but this time signifying not only a connection to the past, but also expressing the prosperity, present and future, of the collector. Our Scholar´s Stones are collected from this future, not from the natural but the cultural landscape. Instead of serving as physical tokens of our spiritual connection to the landscape, in our contemporary version they become aesthetic totems of our total devotion to the economic landscape.

한국의 가옥 내부에 도자기와 같이 진열된 수석들에서 착안한 작품으로, 재개발 사업을 위해 철거된 가옥의 폐허에서 발견한 물체들로 이루어진다. 시멘트, 벽돌, 타일, 철근 등의 파편 덩어리로 이루어진 이 작품은 빈번하게 재개발 지역에서 나타나는 ‘현대 도시 수석’이라 할 수 있겠다. '컨템포러리 수석'을 통해, 개발 가치가 최우선인 건물과 인간과의 혼연일체에 도달하여 주거 환경의 깊은 이치를 갖가지로 이해하려는 경제적 사상 감정을 음미한다. 철거지역에서 찾은 덩어리들은 작가가 임의적으로 가공하지 않고, 떨어진 파편이 드러내는 개발미의 경치가 그대로 축소되어 있으며, 환상적인 추상미를 발산하며 정서적인 감흥을 불러일으킨다.